Home

피부과

소아 뇌신경 클리닉

소아에서 흔한 경련성 질환인 열성경련과 간질, 소아두통, 감염성 질환인 뇌수막염과 뇌염 , 신경피부 증후군인 신경섬유종증, 결절성 경화증, 스터지 - 웨버병, 모야모야병, 그리고 유전성 척수성 근위축증, 진행성 근이영양증등 소아의 뇌신경질환을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검사를 의뢰하며 상담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최근 중추신경계에 대한 영상검사에 눈부신 발전이 있어서 신경학적 진찰에 대한 중요성을 이전에 비하여 강조하지 않는데 신경학적 진찰은 중요합니다. 신경계라고 하는 것은 만져지지 않지만 신체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쉽게 진단내리기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대뇌손상이 있으면 의식에 이상과 발작이 있을 뿐만아니라 구토증과 같은 소화기 증상 그리고 안구에 이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소아에서는 특히 연령에 따른 발달 단계가 다르고 어른과 같은 특징적인 신경학적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숙련이 요구됩니다.

아이를 양육하면서 부모들이 가장 놀라고 두려운 때가 있다면 발작을 할 때입니다. 이 발작은 뇌수막염, 뇌염, 열성경련, 간질, 혹은 뇌외상 등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므로 손을 따거나 청심환을 먹이려 하지 말고 소아신경 전문의를 찾아 어떤 질환이 원인인지 반드시 진단을 받아봐야 합니다. 돌이전의 영아가 몸을 반복적으로 움츠리는 증상이 있어 단지 놀랬다고 생각하고 지냈는데 영아 연축이라는 예후가 좋지 않은 간질이라고 진단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소아 아토피 클리닉

‘아토피’ 란 유전적인 의미를 함께 내포하는 알레르기를 의미하는데 여기서 ‘알레르기’는 ‘변형된 반응’이란 희랍어에서 유래된 것으로 정상적인 반응에서 벗어난 반응을 나타내면서 유전적인 성향이 많은 질환입니다.

엄마와 아빠 모두가 알레르기 체질이면 아이에게 유전될 확률이 무려 80%나 되고, 둘 중 한 명이 알레르기 체질이면 유전될 확률이 60% 정도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홍반, 부종, 심한 소양증, 삼출, 부스럼딱지와 인설을 특징으로 하고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염증성 피부 질환인데, 환아의 약 80%에서 혈청 IgE 농도가 정상인의 5~10배로 증가되어 있고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으며, 유병률도 전 인구의 20%정도라는 보고가 있습니다.

영유아에서 호발하며 아토피 피부염을 가진 영아는 심한 소양증으로 환경적응능력 및 학습능력을 저하시키고 짜증 많고 예민한 성격이 되기 쉽고 불면증, 정서장애 등을 초래하며 향후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으로 발전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이 질환을 조기에 정확히 진단하여 치료하고 예방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임상 증상

아토피 피부염의 피부 병변은 심하게 가렵고, 붉거나, 붓거나, 좁쌀처럼 돋아 오르거나, 작은 물집이 잡히거나, 습하고 딱지가 생기는 급성기 병변을 보이다가, 더 진행되면 피부가 딱딱하거나, 두꺼워지거나, 줄이 가거나, 쌀가루 같은 비늘이 앉거나, 검어지거나 또는 희게 탈색되는 만성 병변을 보이게 됩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과 연령에 따라 특징적인 임상 단계를 보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의 피부 병변은 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홍반성 구진, 수포 및 장액성의 삼출액과 가피를 보이는 급성기 병변을 보이다가, 홍반성의 박탈성 구진과 인설을 보이는 아급성 병변을 보이게 됩니다. 더 진행되면 피부가 두꺼워지고 주름이 뚜렷해지는 태선화 현상을 보이는 만성 병변을 보이게 됩니다. 보통 생후 2~3개월의 영아에서 시작되며, 환아의 60%는 1세내에, 90%가 5세내에 증상이 시작됩니다. 3~5세경에 회복되는 경향이 있고 대부분 5세가 되면 증상이 호전됩니다.

영아기 아토피 피부염은 흔히 음식물, 특히 우유, 달걀, 생선, 땅콩 등을 섭취하면서 시작되어 약 30%가 식품 항원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나이가 들면서 집먼지 진드기 등의 흡입성 항원이 관여하게 됩니다.

영아형 생후 2∼3개월 시작하여 대부분 2세경에 사라짐
전체 유아의 1∼3%
얼굴, 머리등에 붉은 반점 -> 물집, 딱지등이 생겨 전신으로 퍼짐
약 60%에서 식품항원(달걀, 우유, 밀, 콩, 땅콩, 생선 등)과 연관
소아형 4세에서 10세의 소아에게 발생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이 심해지며 얼굴, 목, 팔꿈치 안쪽, 무릎 뒤쪽에 태선화 됨
악화 요인 : 주로 집먼지진드기, 직물, 동물의 털, 꽃가루, 깃털, 페인트, 온도와 습도 등
성인형 건조, 가려움증도 더욱 심해짐
천식 및 알레르기성 비염을 잘 동반, 정신적인 요인도 중요한 역할을 함
악화 요인: 주로 심리적 스트레스, 모직물, 온도와 습도등
상단으로 바로가기